상단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Home / 간호대학생 동아리, 세상을 만나다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인쇄
[스포츠는 우리의 활력소] 나사렛대 간호학과 스포츠동아리 ‘토닉’
[편집국] 주은경 기자   news2@koreanurse.or.kr     기사입력 2023-07-18 오후 02:29:51

다양한 스포츠 즐기며 단합하고 힐링

볼링, 풋살, 농구 등 함께해 

몸과 마음이 모두 건강한 간호사가 되기 위해 다양한 스포츠에 도전하는 학생들이 있다.

나사렛대 간호학과 ‘토닉’ 동아리 학생들은 스포츠를 통해 얻은 활력으로 학업스트레스를 극복하고 있다고 말한다. 단합을 배우고 건강도 챙길 수 있어 종목을 바꿔가며 스포츠를 즐기고 있다. 토닉 동아리 활동이야기를 윤동우 학생을 통해 들어봤다.

Q. 간호학과 동아리 ‘토닉’을 소개한다면.

“동아리명 토닉(tonic)은 스트레스 대처에 도움이 되는 강장제를 의미하죠. 동아리 토닉은 스포츠를 강장제 삼아, 학업스트레스를 잘 이겨내자는 의미에서 창단된 동아리입니다. 현사생 교수님의 지도 하에 총 35명의 동아리원이 스포츠를 함께 즐기며 단합하고 있습니다.”

Q. 주로 어떤 활동을 하나.

“정기활동은 시험과 실습시간 등을 고려해 중간고사 전 1회, 기말고사 전 1회 총 2회 진행하고 있어요. 먼저 모임 날짜를 정한 후 참석 인원 수에 맞춰 운동 종목을 정합니다. 이번 정기활동에서는 약 10명이 모여 볼링과 풋살을 했어요. 비정기 활동은 소규모로 이뤄지는 경우가 많아요. 농구, 헬스, 맨몸운동 등 간단하게 할 수 있는 운동을 함께 즐기고 있어요. 저는 헬스를 좋아해서 헬스기구 사용에 미숙한 부원들에게 방법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운동실력 겨루기보다 서로 격려하고 위로

땀흘리며 에너지 충전 --- 학업스트레스 해소  

Q. 동아리의 자랑할 점이 있다면.

“부원들이 각자 잘하는 운동이 달라요. 이 덕분에 다양한 운동종목을 배울 수 있다는 점이 우리 동아리의 장점이라 생각해요. 또한 운동실력을 겨루기보다 함께 스포츠를 즐기면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것이 목적이기 때문에 운동을 잘하지 못해도 아무도 뭐라고 하지 않아요. 웃으며 격려해주는 따뜻한 분위기도 자랑거리입니다.”

Q. 친목과 단합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하는지.

“우리 동아리만의 철칙이 있어요. 어떤 운동을 하더라도 결코 서로 비판이나 평가를 하지 않기로 약속했어요. 스포츠를 즐기다 보면 경기가 과열되는 경우가 종종 있잖아요. 누군가의 실수로 인해 점수 격차가 벌어지는 경우도 있고요. 그럴 때 비난하기보다 서로 격려하고 위로하자는 철칙을 세웠습니다. 그랬더니 단합이 더욱 잘 되는 것 같아요. 또한 운동 후에는 함께 식사하면서 친목을 다집니다.”

 
Q. 동아리 활동 중 보람된 순간은.
 
“중간고사가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 다들 지쳐있었는데, 부원들이 모여 풋살을 했어요. 시험을 앞두고 운동을 해도 될까 고민을 많이 했었죠. 하지만 막상 운동을 하고 나니 오히려 에너지가 충전돼 학업에 더욱 열중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운동하는 틈틈이 선배들로부터 시험공부를 효율적으로 하는 방법 등에 대해 조언을 구할 수 있었어요. 함께 땀흘리며 운동하면서 학업스트레스도 날리고, 고민도 나눌 수 있어 좋았습니다.”
 

방학기간 등산과 자전거 라이딩 계획

동아리원 함께 한라산 등반하고 싶어 

Q. 앞으로의 동아리활동 계획은.
 
“여름방학 중에 자전거 타기와 등산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시간이 맞는 부원들과 자전거를 타면서 경치를 즐기고 싶어요. 라이딩 코스로 유명한 경인 아라뱃길에 가서 함께 힐링할 예정입니다. 또한 거주지가 비슷한 인원들로 그룹을 정해서 등반을 하려고 해요. 인천에 사는 부원들은 계양산, 경기·서울권은 관악산, 천안은 태조산을 등반할 계획이에요. 나중에는 동아리원 모두 함께 제주도 한라산을 등반할 생각입니다.”
 

Q. 어떤 간호사를 꿈꾸나.

“좋은 간호사가 되기 위해서는 우선 체력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생각해요. 체력이 기초가 돼야 다른 역량을 키울 수 있으니까요. 환자들을 진심으로 성심성의껏 간호할 수 있도록 몸과 마음이 모두 건강한 간호사가 되고 싶습니다.”

 
  • 아주대 간호대학
  • 가톨릭대 임상간호대학원
  • 건보공단
  • 세인메딕스
  • 박문각 신희원
  • 스마트널스
간호사신문
대한간호협회 서울시 중구 동호로 314 우)04615TEL : (02)2260-2571
등록번호 : 서울아00844등록일자 : 2009년 4월 22일발행일자 : 2000년 10월 4일발행·편집인 : 김영경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경
Copyright(c) 2016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koreanurse.or.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