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Home / 간호역사뿌리찾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인쇄
모국에 온 재외한인간호사 1.5∼2세대
“한국인이어서 자랑스러워요”
[편집국] 김숙현기자   shkim@koreanurse.or.kr     기사입력 2015-06-26 오전 11:35:02


“세계 간호의 중심에 선 한국의 위상을 실감할 수 있어 뿌듯했고, 한국인이라는 사실이 자랑스럽습니다.”

“개회식에서 세계간호사들이 하나 되는 모습을 보니 감격스러웠습니다. 대한간호협회의 조직력과 파워가 느껴졌습니다.”

재외한인간호사대회 참석차 고국을 찾은 1.5∼2세들이 세계간호사대회 개회식에 참석했다. 한목소리로 모국에 대한 자부심과 대한간호협회에 대한 애정을 나타냈다.

호주 시드니에서 온 양진영 간호사는 “재외한인간호사대회와 서울 세계간호사대회에 참석하게 돼 영광스럽다”면서 “존경하는 선배님들을 보면서 많은 것을 배웠고, 앞으로 책임감을 갖고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1세대 재외한인간호사인 어머니와 함께 미국에서 온 조영덕 간호사는 “고향으로 여행을 온다는 마음으로 반갑게 왔다”면서 “한국의 위상과 대한간호협회의 저력을 느낄 수 있었고, 한인 1.5세와 2세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미국 남가주에서 온 김영선 간호사는 “세계간호사대회에 작은 힘이라도 보태고 싶어 자원봉사자로 신청했다”면서 “고국의 간호사와 간호대학생들과 함께 할 수 있어 기뻤다”고 말했다.

미국 남가주에서 온 남자간호사 이동규 씨는 “아직까지 한국에는 남자간호사가 많지 않은 것으로 안다”면서 “간호사가 남자의 직업으로 좋다는 것을 알려주기 위해 참석했다”고 말했다. 또 “재외한인간호사 1.5세대로서 선배님들이 다져놓은 환경을 더욱 성장시켜 후손들에게 물려줘야겠다는 책임감이 커졌다”고 말했다.

시드니에서 온 신상희 간호사는 “재외한인간호사회가 이렇게 크고 또 훌륭한 분들이 많은지 몰랐다”면서 “그동안 간호의 역사가 어떻게 발전해왔는지 알게 돼 자랑스럽고, 자긍심을 갖고 일할 수 있는 힘을 얻고 간다”고 말했다.

유분자 재외한인간호사회장은 “재외한인 1.5세대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면서 “이미 은퇴기에 접어든 1세대와 현지에서 태어난 2세대를 아우르고 소통할 수 있는 세대로 앞으로 큰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대 간호대학
  • 가톨릭대 임상간호대학원
  • 건보공단
  • 세인메딕스
  • 박문각 신희원
  • 스마트널스
간호사신문
대한간호협회 서울시 중구 동호로 314 우)04615TEL : (02)2260-2571
등록번호 : 서울아00844등록일자 : 2009년 4월 22일발행일자 : 2000년 10월 4일발행·편집인 : 김영경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경
Copyright(c) 2016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koreanurse.or.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