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Home / 의료기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인쇄
지역완결형 응급의료체계 실행방안 마련 --- 환자 발생 지역에서 최적의 진료 제공
[편집국] 정규숙 편집국장   kschung@koreanurse.or.kr     기사입력 2021-02-19 오전 10:36:29

보건복지부는 중앙응급의료위원회를 2월 18일 열어 ‘응급의료체계 개선 실행계획(2021∼2022)’을 심의‧확정했다. 위원회는 사회적 거리두기 기준에 따라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하에 진행됐다.

이번 실행계획은 ‘환자 중심의 응급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응급의료체계 개선방향’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복지부는 실행계획 마련을 위해 응급의학회, 전문가, 중앙응급의료센터 등과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회의와 간담회, 관계부처 협의 등을 진행해왔다.

실무협의체는 ‘지역완결형 응급의료’ 및 ‘중증도에 따른 합리적 이용’ 두가지 핵심 정책방향에 집중해 시급하게 추진해야 할 중요과제로 3대 분야, 총 11개 과제를 선정했다.

△현장·이송단계 = 1.병원 전단계 환자평가와 중증도 분류체계 개선 2.지역단위 이송체계 마련 3.적정병원 이송 관리체계 확립

△병원단계 = 1.중증응급환자 대응역량 강화 위한 응급의료체계 개편 2.중증응급환자 수용곤란 고지 관리체계 마련 3.수용곤란 고지관리 정보시스템 구축 4.중증환자 병원 간 전원체계 구축 5.환자의 합리적 응급의료기관 이용 유도 6.응급의료기관의 감염병 위기대응 역량 강화

△응급의료 기반단계 = 1.지역 응급의료 거버넌스 강화 2.지역완결 응급의료체계 지원 위한 중앙지원조직 강화.

11개 과제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현장·이송·병원 전단계에 걸쳐 환자분류를 체계화한다. 지역의 응급의료 자원 현황을 조사하고, 지역 맞춤형 이송체계를 마련한다. 구체적 지침을 토대로 한 적정 이송 관리체계를 마련한다.

70개 중진료권별로 중증응급의료센터를 1개소 이상 2025년까지 설치한다. 중증도에 기반한 응급의료기관 종별 구분체계 및 합리적 응급의료 이용 기반을 마련한다. 응급환자 수용곤란 고지 관리체계, 중증응급환자 안전한 전원관리 체계를 마련한다.

감염병 대응을 위해 2022년까지 모든 응급의료기관에 격리병상을 설치한다. 시·도에 응급의료지원단(가칭) 및 전담팀이 구성된다. 지역 응급의료역량지수를 개발한다.

보건복지부 권덕철 장관은 “전국 어디서든 응급환자 발생 시 골든 타임 내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려면 환자가 발생한 지역 내에서 응급진료가 완결될 수 있는 체계를 갖추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라면서 “위원회 심의를 통해 확정된 구체적 실행계획을 충실히 이행해 지역 중심의 응급의료체계 확립을 위한 기반이 마련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 국민건강보험공단
  • 엘스비어 2
  • 래어달
  • 듀스펙 간호교육연수원
  • 박문각 신희원
  • 케이지에듀원
  • 해커스
  • 신화유니폼
  • 나베
간호사신문
대한간호협회 서울시 중구 동호로 314 우)04615TEL : (02)2260-2571
등록번호 : 서울아00844등록일자 : 2009년 4월 22일발행일자 : 2000년 10월 4일발행·편집인 : 신경림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경림
Copyright(c) 2016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koreanurse.or.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