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Home / 이슈/기획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인쇄
코로나 확진 13개월 아기 위해 ‘병실에 매트 깔아준’ 간호사
건양대병원에서 피어난 따뜻한 이야기
[편집국] 엄용주 기자   news2@koreanurse.or.kr     기사입력 2021-08-19 오후 01:50:51

코로나19 확진으로 입원한 13개월 아기를 위해 병실 바닥에 매트와 이불을 깔았다. [사진 제공 = 건양대병원]

침대 빼내고 병실 바닥에 매트와 이불 깔아

아기가 안전하고 편안하게 지낼 수 있도록 배려

코로나19 확진으로 입원한 13개월 아기를 위해 병실 바닥에 매트와 이불을 깔아준 간호사의 이야기가 알려지면서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이 사연은 건양대병원 코로나19 전담병동인 33병동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퇴원한 아기의 엄마가 한 맘카페에 입원후기를 올리면서 알려지게 됐다.

0... 13개월 아기는 코로나19로 확진돼 건양대병원 33병동에 입원했다. 열성 경련을 일으킨 아기는 입원이 꼭 필요한 상황이었지만 확진자 폭증으로 인해 입원실 확보가 쉽지 않았다.

가까스로 병실을 배정받을 수 있었고, 아기를 혼자 둘 수 없는 상황이라 엄마가 감염위험을 무릅쓰고 함께 병실에서 머물게 됐다.

0... 이 상황을 안타깝게 바라보던 정미희 간호사가 나섰다.

낙상 위험이 있는 환자용 침대를 밖으로 빼내고, 병실 바닥 구석구석을 깨끗이 소독했다. 이어 병실 바닥에 매트와 이불을 깔았다. 돌쟁이 아기가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해준 것이다.

아기는 천진난만하게 매트가 깔린 병실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지냈다. 그 모습을 본 간호사들은 마음을 놓았다. 정미희 간호사의 아이디어와 배려에 동료 간호사들도 박수를 보냈다.

정성스러운 보살핌을 받은 아기는 완치 판정을 받고 8월 6일 퇴원했다.

0... 아기의 엄마는 “아기를 지켜내야만 한다는 생각에 속으로 울었다”면서 “방호복을 입고 힘들 텐데도 친절하고 세심하게 챙겨주시는 간호사와 의료진에게 감동을 받았고,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33병동 정미희 간호사는 “답답하고 무거운 방호복을 입고 고된 근무를 이어가는 의료진에게도 많은 고충이 따른다”면서 “하지만 코로나19 감염으로 입원하는 환자들은 저마다 힘들고 안타까운 사연이 있기에 최대한 편안한 환경에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건양대병원 최원준 의료원장은 “사람을 향한 진심과 사랑은 코로나 전담 병동에서도 피어난다는 걸 또 한 번 느낀다”며 “어떠한 위험이 닥쳐도 우리는 늘 그래왔듯이 이 위기를 반드시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건양대병원 코로나19 전담병동(33병동) 의료진.

  • 강동성심병원
  • 엘스비어 2
  • 래어달
  • 듀스펙 간호교육연수원
  • 박문각 신희원
  • 케이지에듀원
  • 해커스
간호사신문
대한간호협회 서울시 중구 동호로 314 우)04615TEL : (02)2260-2571
등록번호 : 서울아00844등록일자 : 2009년 4월 22일발행일자 : 2000년 10월 4일발행·편집인 : 신경림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경림
Copyright(c) 2016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koreanurse.or.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