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Home / 간호법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인쇄
세계 석학들 `한국 간호법 제정 지지' 표명
간협 주최 기자회견서 밝혀
[편집국] 백찬기   ckback@nursenews.co.kr     기사입력 2005-08-18 오전 09:57:23

 세계 의료․법 관련 석학들이 한 목소리로 한국에서의 간호법 제정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나서 국내 많은 언론으로부터 큰 주목을 받았다.

 대한간호협회는 `2005 세계의료법대회 및 제1회 세계공중보건법윤리학대회'가 열리고 있는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서울호텔 프레스룸(젤코바)에서 세계 의료.법 관련 석학들이 참석한 가운데 `간호법과 윤리의 필요성(Issues on Nursing Law & Ethics)'을 주제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암넌 카르미 세계의료법학회 회장(이스라엘 하이파대학교 교수), 히라바야쉬 카투수마사 일본의료법학회 회장(고쿠카와쿠임대학교 법대 학장), 박길준 2005 세계의료법대회 조직위원회 학술위원장(연세대 법대 전 학장) 등이 참석해 간호법의 중요성에 대해 기자들과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카르미 세계의료법학회장은 아시아지역에서는 최초로 한국에서 대회를 열게 된 것과 관련, “한국은 학문 수준이 높고 다른 여러 나라에도 잘 알려져 있기 때문에 대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말했다.

 카르미 회장은 이어 간호법 제정에 대해 “보건의료와 관련된 다른 직능과 달리 100년 이상을 매일같이 국민들을 위한 실제 건강서비스를 해온 간호사와 관련된 법이 없다는 것은 민주주의적이지 못하다는 느낌을 받는다”면서 “간호법이 제정된다면 법에는 반드시 간호사의 권리와 환자를 보호할 수 있는 윤리적인 가이드라인이 제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카르미 회장은 또 한국의 간호법 제정을 지지하면서 “각 직능간 직무영역을 계량화하고 정의하기는 어렵지만 개별법을 통해 보건의료 직능간의 환자에 대한 권한을 규정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간호사와 관련된 업무 범위를 명시하기 위해선 다른 직능들과 함께 사회적인 합의를 도출해내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카르미 회장은 특히, 세계의료법학회가 간호법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이유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과거 세계의료법학회는 주로 의료법 관련 연구중심 단체였으나, 지금은 보건의료환경의 변화와 함께 그 중요성이 크게 대두되고 있는 간호의 가치를 새롭게 받아들여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틀 전 집행이사회 회의에서 간호의 중요성을 반영해 학회 명칭을 변경하자는 투표를 한 결과 찬성 7표, 반대 6표, 기권 1표가 나왔다”고 소개하면서 “앞으로 투표에 참석하지 못한 이사들의 의견을 반영해 학회 명칭을 `World Association of Health Law'로 개명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히라바야쉬 카투수마사 일본의료법학회장은 “일본의 경우 간호법이 1948년 제정됐다”면서 “당시 간호법은 다른 직능들과 함께 제정됐기 때문에 법 제정을 놓고 직능간 갈등은 없었으며 간호사의 파워가 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간호법을 제정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며, 특히 간호법안 내용에 간호사의 역할을 어떻게 담아내느냐가 중요하다”고 충고했다.

 히라바야쉬 회장은 “간호사의 역할을 일반 국민들에게 설득해 나가기 위해서는 간호학이 가지고 있는 고유의 영역을 어떻게 학문적으로, 기술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느냐가 중요하다”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박길준 2005 세계의료법대회 조직위원회 학술위원장은 “과거 의료를 의사가 주도하고 간호사는 보조적 역할을 한다고 생각했다면, 지금은 질병 예방과 관련된 다양한 분야에서 간호사의 역할이 크게 확대됐다”면서 “간호사와 관련된 독자적인 법이 제정돼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한편 김의숙 대한간호협회장은 기자회견을 마무리하면서 “건강관리는 건강한 삶의 필요조건”이라면서 “간호사는 국민들을 건강할 수 있게 하는 건강관리자이자 옹호자”라고 말했다.

 아울러 “모든 의료인은 경쟁자가 아닌 상호협력 동반자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면서 “간호사는 환자 옹호자로서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찬기 기자 ckback@koreanurse.or.kr

  • 차케어스
  • 국립암센터
  • 강남을지대병원
  • 일산백병원
  • 메디인포 전자간호기록시스템
  • 케이지에듀원
  • 박문각 신희원
간호사신문
대한간호협회 서울시 중구 동호로 314 우)04615TEL : (02)2260-2571
등록번호 : 서울아00844등록일자 : 2009년 4월 22일발행일자 : 2000년 10월 4일발행·편집인 : 신경림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경림
Copyright(c) 2016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koreanurse.or.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