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Home / 간호법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인쇄
경남간호사회, 경남의사회 및 울산·경남간호조무사회에 ‘간호법 갈등 조장 즉각 중단’ 요구
[편집국] 정규숙 편집국장   kschung@koreanurse.or.kr     기사입력 2022-06-07 오전 09:50:30

경남간호사회(회장 박형숙)가 경남의사회와 울산·경남간호조무사회에 대해 간호법에 대한 가짜뉴스와 허위사실로 공동체의 결속을 깨뜨리고 갈등을 조장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경남간호사회는 6월 3일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경남의사회와 울산·경남간호조무사회는 간호법이 여야 합의 없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를 통과했다며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거짓주장을 서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간호법을 ‘악법’이라며 당장 폐기해야 한다고 왜곡하고, 국민을 볼모로 국회의원을 겁박하고 있는 경남의사회와 울산·경남간호조무사회는 국민들을 불안과 혼란 그리고 공포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지난 5월 23일과 30일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당사 앞과 경남도당위원장인 김정호 의원 지역사무실 맞은편에서 각각 집회를 열고 제1야당과 국회의원 개인에 대한 모욕적인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말했다. 집회에서는 ‘간호사만 챙겨주다 국민건강 파탄난다!’ ‘소통 없는 간호법안 민주당은 해체하라!’ ‘간호사만 국민이고 우리는 개돼지냐!’ ‘국민건강 위협하는 간호법안 철회하라!’ ‘간호사회 꼭두각시 김민석은 사퇴하라!’ 등의 구호가 나왔다.

특히 “막말 폭탄을 퍼부어 민의를 변질시키고, 국민건강은 안중에도 없이 가짜정보로 민주주의와 공동체의 결속을 깨뜨리고 갈등만을 조장하고 있는 경남의사회와 울산·경남간호조무사회는 간호법에 대한 가짜뉴스와 허위사실을 즉각 중단하고 340만 경남도민 앞에 당장 무릎 꿇고 잘못을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간호법은 우수 간호인력을 양성해 의료기관과 지역사회에 적정하게 배치하고, 처우개선을 통한 장기근속을 유도함으로써 다가올 초고령사회에 보건의료와 간호‧돌봄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에 부응하자는 것”이라면서 “경남의사회와 울산·경남간호조무사회는 간호법에 대한 가짜뉴스와 허위사실로 더 이상의 갈등을 불러일으키지 말고, 국민건강과 환자안전을 위해 간호법 제정에 함께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 차케어스
  • 국립암센터
  • 강남을지대병원
  • 일산백병원
  • 메디인포 전자간호기록시스템
  • 케이지에듀원
  • 박문각 신희원
간호사신문
대한간호협회 서울시 중구 동호로 314 우)04615TEL : (02)2260-2571
등록번호 : 서울아00844등록일자 : 2009년 4월 22일발행일자 : 2000년 10월 4일발행·편집인 : 신경림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경림
Copyright(c) 2016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koreanurse.or.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