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Home / 간호법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인쇄
간협,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과 간호정책협약식
간호법 제정·간호사 근로환경 개선 적극 협력키로
[편집국] 편집부   news@koreanurse.or.kr     기사입력 2020-04-10 오후 06:04:32

대한간호협회는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과 각각 간호정책협약식을 4월 10일 미래통합당 당사에서 개최했다.

이날 간호정책협약식에는 미래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신세돈 공동위원장을 비롯해 미래한국당 김기선 수석 공동선대위원장, 미래한국당 윤종필 국회의원,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 등이 참석했다.

양당과 간호협회는 코로나19 등 신종감염병과 고령화에 따른 질병구조의 변화에 대응하고 국민의 안전과 건강권을 강화하기 위해 간호정책 및 간호사 근무환경 개선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간호정책협약서의 내용은 △신종 감염병 대비 공공의료 강화 및 간호인력 확충 △간호서비스 선진화를 위한 간호법 제정 △종합·체계적 업무추진을 위한 간호정책전담부서 설치 △국민안전을 위한 간호사 근로환경 및 처우 개선 △간호서비스 중심의 지역사회통합돌봄 서비스 실현 등이다.

신세돈 미래통합당 중앙선대위 공동위원장은 “감염병의 특성상 현장에서 간호사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고 고된 것이 사실이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아시아 국가 중 유일하게 한국만 간호법이 없다고 한다”면서 “이번 감염병 사태로 간호인력에 대한 중요성이 강조된 만큼 종합적인 간호인력 정책을 수립하고,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건강을 증진시키는 차원에서 간호사의 근로환경 및 처우 개선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미래통합당은 이미 국민보건부 신설을 제시한 바 있으며, 보건분야 전문가가 아닌 현재의 보건복지부 장·차관 체계로는 한계가 있음이 이번 사태에서 드러났다”며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현장 중심의 보건의료정책 실현을 위해 간호협회와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경림 대한간호협회장은 “간호사는 환자와 가장 가까이서 24시간 함께 하는 의료인이고,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그 역할과 중요성이 다시금 확인됐다”라며 “국민 안전 및 건강권 확보를 위해 간호사에 대한 정부 차원의 제도적 지원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 한림대 간호대학원
  • 메디인포 전자간호기록시스템
  • 박문각 신희원
  • 케이지에듀원
간호사신문
대한간호협회 서울시 중구 동호로 314 우)04615TEL : (02)2260-2571
등록번호 : 서울아00844등록일자 : 2009년 4월 22일발행일자 : 2000년 10월 4일발행·편집인 : 신경림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경림
Copyright(c) 2016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koreanurse.or.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