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Home / 사람들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인쇄
전증희 을지재단 명예회장 소천 --- 간호장교로 6.25전쟁 참전
[편집국] 정혜진 기자   news3@koreanurse.or.kr     기사입력 2023-09-01 오후 04:33:47

을지대의료원의 전문적인 간호체계 기틀 마련

범석장학재단 설립 --- 27년간 연구비와 장학금 수여

을지의료봉사단 창단 --- 소외계층 의료봉사 실천

간호장교로 6.25전쟁에 참전해 초기 군(軍) 간호학 근간을 마련하고, 남편 범석 박영하 박사와 함께 을지재단의 발전을 이끌어온 전증희 을지재단 명예회장(사진)이 9월 1일 소천했다. 향년 94세.

전증희 명예회장은 1929년 7월 6일생으로 1945년 춘천간호학교를 졸업하고, 6.25전쟁이 발발하자 간호장교로 자진 입대했다. 초임지인 대전 제2육군병원 수술실에서는 특유의 명철함과 성실함으로 간호분야 발전의 초석을 다졌다.

1952년 군의관으로 근무하던 을지재단 설립자 범석 박영하 박사와 전쟁터에서 부부의 연을 맺고, 오늘날의 을지재단을 함께 일궈왔다. 부부가 모두 6.25전쟁에 참전한 경우는 의료계를 통틀어도 손꼽힐 만한 일로 회자됐다.

1953년 대위로 예편한 전증희 명예회장은 남편 범석 박영하 박사와 함께 1956년 서울 을지로에서 을지재단의 시초인 박 산부인과 병원을 개원하며, 헌신적인 내조로 을지재단의 성장에 기여했다. 특히 개원 초 야간 산부인과를 운영할 땐 간호는 물론 병원 전반의 업무를 처리하며 큰 힘을 보탰다.

1968년부터 1994년까지 재단법인 을지병원 상임이사로 재임하며 산하 의료원의 환자간호와 간호행정 발전에 힘을 쏟았다. 이러한 노력은 현재 을지대학교의료원의 전문적인 간호체계의 기틀이 됐다.

1994년부터 2010년까지 을지재단 부회장으로 재임할 당시에는 의료사업을 통한 국민보건 향상에 주력했다. 의사, 간호사 등으로 이뤄진 을지의료봉사단을 창단해 무의탁 노인, 소년소녀가장, 수재민을 위한 무료진료소 개설 등 소외계층에 대한 의료봉사를 꾸준히 실천해왔다. 이때마다 언제나 앞장서서 현장을 방문해 지역민과 함께했다.

후학양성 및 인재육성을 위해 1997년 10억원의 개인재산을 출연, 재단법인 범석학술장학재단을 설립했다. 초대 이사장으로서 27년간 2000여명의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600여명의 우수한 연구자들을 발굴해 연구비를 지원하고 범석상을 시상하며, 국내 유수의 장학재단으로 비약적인 성장을 일궈냈다.

전증희 명예회장은 범석학술장학재단 설립에 그치지 않고, 2010년에는 사재 37억원을 사회에 환원했다. 2013년 남편인 박영하 박사가 소천하며 남긴 전 재산 172억원을 학교와 재단에 기부하는 등 의학발전과 후학양성을 위해 개인재산을 사회에 환원하는데 앞장서 왔다.

국내 의학발전과 인재 양성에 힘써온 공로를 인정받아 2020년 국민훈장 모란장을 수훈했다.

전증희 명예회장은 2013년 5월 7일 영면한 남편 범석 박영하 을지재단 설립자가 안장된 국립대전현충원 국가사회공헌자묘역에 안장된다.

유족으로는 아들 박준영(을지재단 회장), 딸 박준숙(범석학술장학재단 이사장), 사위 최원식(을지대학교 의과대학 정형외과학교실 석좌교수), 며느리 홍성희(을지대학교 총장)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 노원을지대학교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이며, 발인은 9월 3일 오전 11시 치러진다. 장지는 국립대전현충원 국가사회공헌자묘역이다. 유족의 뜻에 따라 조화와 부의금은 정중히 사절한다.

고(故) 박영하 을지재단 설립자(오른쪽)와 전증희 을지재단 명예회장 부부. 6.25전쟁 당시 군의관과 간호장교로 만난 두 사람의 결혼사진. [사진제공=을지재단]

 

 
  • 아주대 간호대학
  • 가톨릭대 임상간호대학원
  • 건보공단
  • 세인메딕스
  • 박문각 신희원
  • 스마트널스
간호사신문
대한간호협회 서울시 중구 동호로 314 우)04615TEL : (02)2260-2571
등록번호 : 서울아00844등록일자 : 2009년 4월 22일발행일자 : 2000년 10월 4일발행·편집인 : 김영경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경
Copyright(c) 2016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koreanurse.or.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