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Home / 시론/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인쇄
시론 - 글로벌 시민, 글로벌 리더십
[편집국] 편집부   news@koreanurse.or.kr     기사입력 2010-12-22 오후 13:57:01


 2010년 들어 급부상한 국제사회 글로벌 이슈 중 하나는 빈곤 감축문제다. 이 논의는 지난 9월 유엔총회 기간 중 열린 밀레니엄개발계획(MDG's) 뉴욕 정상회담 이후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지구촌이 일일생활권화 된 오늘날 빈곤문제는 한 나라에 국한된 지엽적인 문제가 아닌 탓이다.

 빈곤으로 인해 파생되는 문제는 국경을 넘어 분쟁과 환경 파괴 등의 형태로 확산된다. 어떤 형태의 폭력적 분쟁이든 그 가능성을 줄이기 위한 정책의 근간을 살펴보면 `그것이 절대적이든, 상대적이든지 간에 빈곤을 해결해야 한다'는 명제에 다다르는 것도 그 때문이다.

 G20 국가들이 공적개발원조(ODA)라는 이름 아래 가난과 질병에 허덕이는 개발도상국을 발 벗고 돕는 이유도 그렇고, 6·25전쟁 이후 동서냉전의 상징이 된 세계에서 가장 가난했던 우리나라를 자유민주주의 진영의 대표이자 경제대국인 미국이 발 벗고 나서 지원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1945년부터 1999년까지 우리나라가 해외국가로부터 받은 원조 액수는 총 127억 달러. 지금의 화폐 가치로 볼 때 70조원이 넘는 금액이다. 이를 기반으로 우리는 서구에서는 수백 년에 걸쳐 이뤘다는 산업화를 불과 반세기만에 이뤘다.

 1995년에는 세계은행 원조대상국에서 졸업했다. 1996년에는 세계 15위의 경제규모를 자랑하는 국가로 성장, OECD 회원국이 됐다. 그리고 드디어 작년 11월에는 선진국 클럽인 OECD 개발원조위원회(DAC)의 24번째 정회원 국가가 됐다. 자타가 공인하는 명실상부한 선진국 반열에 들어서면서 국제원조 수혜국이 공여국가로 성장한 국제개발원조 역사상 최초의 사례가 된 것이다.

 우리나라의 성공 비결은 한두 가지로 규정할 수 없다. 하지만 물질적 지원과 더불어 기술적 지원이 병행되어 자립에 대한 의지를 갖게 했다는 데는 이론의 여지가 없다.

 보건의료분야에 있어서 기술적 지원이 병행된 원조 사례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기술과 인력 지원으로 말라리아, 기생충 질환, 수인성 감염병 등을 효율적으로 퇴치할 수 있었던 것에서 잘 드러난다.

 인력 지원의 효과는 특히 공공보건의료 분야에서 빛을 발했다. 우리 정부는 초기부터 현장에 투입할 공중보건의와 보건진료원 양성에 집중했다.

 그렇게 양성된 인력들이 전국 각지로 퍼져 나가 1차 보건의료체계를 구축하는데 일조했다. 산모들의 산전산후 관리를 통해 모성사망률, 영아사망률을 낮추는데 크게 기여했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들은 생활습관과 인식변화를 가져오는 사회 변화의 원동력이 됐다.

 최근 우리 정부는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보건복지부 주도 하에 한국형 보건의료 원조모델을 개발도상국 보건의료 지원 전문기관인 우리 재단과 함께 개발, 동남아시아 국가 중 최빈국인 라오스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펼치고 있다.

 우리의 성과를 서울에서 목격하고 세계시장에서 체험하고 있는 개발도상국 관계자들은 우리에게서 `나도, 우리도 할 수 있다'는 희망을 보고, `당신의 경험을 나눠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동남아시아에서 분 `한류 열풍'과 아프리카 지역에서 불고 있는 `새마을운동 배우기' 바람도 그런 맥락이다.

 그들에게 무엇을 어떻게 줄 것인가. 우리 정부가 각 부처별로 분산되어 있던 개발원조 관련 업무를 국무총리실 소속 국제개발협력위원회에서 총괄하도록 조정한 것도 이런 고민의 산물이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첫걸음이다.

 우리의 원조가 수혜국으로부터 환영받는 원조가 되기 위해서는 개발원조분야에 종사하는 사람들의 역할이 크다.

 한 사람 한 사람 모두가 글로벌 시민으로서, 글로벌 리더로서의 시각과 자세와 성품으로 수혜국 관계자를 만나고 대할 때 가능한 일이다. 원조는 돈이 아닌 마음을 주고받을 때 더욱 값어치가 커진다. 또한 원조 수준을 받는 쪽의 눈높이에 맞추고 원하는 곳에 집중할 때 그 효율이 극대화된다.
  • 보험심사간호사회
  • 한국웃음임상학회
  • 박문각 신희원
  • 스마트널스
간호사신문
대한간호협회 서울시 중구 동호로 314 우)04615TEL : (02)2260-2571
등록번호 : 서울아00844등록일자 : 2009년 4월 22일발행일자 : 2000년 10월 4일발행·편집인 : 탁영란  청소년보호책임자 : 탁영란
Copyright(c) 2016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koreanursing.or.kr for more information